이틀째.

 

미국에 다시 돌아온지 이틀째 되는 날이다.

나는 뭔가 마음에 뭘 해야 한다거나 하면 그것이 내 뜻대로 잘 되지 않을때 마음이 불안해지는 일종의 강박이 있는것 같다. 새해 다짐도 하고, 미국에 오면서 일찍자고 일찍 일어나고, 건강한 습관으로 살아야지 하고 마음을 먹었었다. 순조롭게도 도착 첫날, 너무나 피곤했던 탓에 그리고 비행기 도착 시간이 밤이었던 탓에 바로 잠이 들었고 다음날 아침 일찍 개운한 컨디션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시차가 어디 그렇게 쉬이 적응이 되던가. 낮에 먹은 서브웨이가 소화도 잘 되지 않았고 너무나도 피곤했던 탓에 저녁 6-9시 사이에 한잠 자고 나니 몸은 깨었는데 머리는 멍-한 그런 상태가 되었었다.

배도 고프던 차에 오렌지와 바나나, 시리얼을 우유에 말아 먹었는데 그게 또 소화가 잘 안되기 시작했나보다. 그래서 답답한 몸을 이끌고 바람쐬러 밖에 나갔는데 밤 11:50이었다. 매우 가정적인 문화인건지 문을 연 카페는 있을리가 없었고 동네 미술관 앞까지 한바퀴 산책을 하고 돌아왔었다.


계속되는 두통끝에 잠이 좀 오나 싶었는데 양치 하는 새 잠이 다 깨어버리기도 하고, 그렇게 뒤척이다가 한국의 아내와 전화를 하는데 내 생각을 일깨우는 아내의 한마디.

“너무 꼭 자야지 생각하지 말고, 할것들도 좀 하고 쉬구, 배고프면 밥도 먹구,  아침일찍 스타벅스 열면 가서 커피도 한잔하고 그래요. 아침 일찍 아무도 없을때 카페가면 기분좋잖아. 오빠가 아직 한국시차인데 어디 그렇게 당장 적응이 되겠어? 마음 편하게 먹어요.”

그래, 내가 너무 일찍 자야한다는 강박에 갖혀있었구나 깨닫는 순간, 샌드위치와 시리얼에 적응안된 속을 달랠 따뜻한 밥과 국을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왠만한 재료들은 방학 시작하기 전 미국을 떠날 때 이미 정리해서 없겠거니 했는데, 다행히 황태와 미역이 있는걸 발견했다. 아내가 거의 1년전 미국에 방문했을 때 가져온건데 그동안 손 한번 데지 않았던 재료들이었다.

미역을 물에 불리고, 황태도 손질해서 물에 불리고, 간장과 함께 볶은다음 멸치 육수를 넣어서 푹 끓였다. 그리고 매콤한 반찬도 생각이 나서 간단히 양념을 만들어 황태무침도 만들었고, 밥도 금방 지었다. 어느새 책상 위에 따뜻한 한상 차림이 올라와 있었다. 국물 한 숟가락, 밥 한 입, 그리고 반찬 한 입 먹는데.. 그간 아팠던 속이 위로받는 느낌이었다. 따뜻한 그것이 내 안에서 나를 감싸주는 그 느낌.

바다에서 나고 자란 황태와 미역은, 건조과정을 통해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는 재료로 변한다. 그리고 음식이 되려는 순간, 물을 만나면서 다시 생명을 찾는다. 그 생명은 다른 생명을 살린다. 놀랍다.

한국은 오후고, 미국은 새벽인데.. 시차적응은 안됬는데 새벽에 센치해지는 내 뉴런은 벌써 혼자 시차적응 다 한것만 같다.

한국에 오니

1. 한국온지 벌써 네번째 주가 되었다.
첫주에는 새벽 5시면 일어나서 말씀도 읽고 빈둥거리다 배고파서 미국에서 종종 해먹던 규동, 장어덮밥 만들어서 먹고 아내도 먹이고 출근보내곤 했는데 이제는 잠결에 아내 출근인사하고 거의 아침 9시, 10시 되어서 일어나고 있는 모습을 보면 한국 적응 정말 다된거구나 싶은 요즘이다.

2. 여의도 카페에는 항상 직장인들이 시끄럽게 떠들고 있고, 동네 카페에는 학생, 취준생들이 집중하고 있는데 여의도나 동네나 다 카페에 빈자리를 찾기 힘든건 마찬가지다.

3. 아내 퇴근 후에는 집에서 같이 티비를 보면서 쉬거나, 근처 김포공항 안에 있는 롯데백화점에서 저녁을 먹고 구경하기도 하고, 몇번은 친구나 아내 회사분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보내곤 했는데. 한국에서 갖는 저녁시간의 공통적인 점은 내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굉장히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우리 부부는 둘다 함께 이야기하는걸 정말 좋아한다. 정치, 경제, 회사돌아가는 이야기, 내 학교 이야기에서부터 우리 각자의 친구, 둘다 겹치는 친구의 최근 근황에 이르기까지 세상 만사 이야기 나누다보면 정말 시간가는지 모르고 한참 떠든다.. 그러다보면 어느덧 잘시간.ㅎㅎ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렇게 박사과정 쭉 했으면 좀 위험했지 않을까 싶기도하다.

4. 새해를 시작하고 몇가지 다짐을 했는데
– 운동: 1주일에 3번이상 gym가기. 못가는날엔 푸시업 50개. 지금 체력이 너무 약해진것 같다. 식습관도 고단백? 맛잇는거 잘먹자.
– 말씀: 작년 목표치가 창세기~에스라까지 읽었는데 올해는 나머지 다 읽기.
– 연구: 이제 3년차-4년차의 시점인데 두리뭉실한 관심에서 구체적인 내 주제와 관련된 Background를 정리하면서 실험도 하고 페이퍼도 좀 써야할 때가 된 것 같다. 페이퍼도 정기적으로 읽고 소화하는 절대적 분량을 늘려야 할것이고, 전반적으로 리서쳐로써의 삶의 습관과 방식을 잘 배워야할것 같다. (어디서 배우지?)
– 계획: 분기/월/주/하루 단위별 계획 세우고 피드백하고. 전략적으로 시간 쓰고 관리하는 법을 좀 더 익도록.
– 시간: 집중력을 낼 수 있는 시간을 발견해내고, 차분하게 매일 30분이상 아카데믹 글쓰는 연습을 시작해야겠다. (참고: 매일 한 시간씩 논문 쓰기)
– 기록: 다이어리도 쓰고, 블로그에 글도 좀 더 자주 쓰면서 생각의 흐름을 기록해야할것 같다. 적어도 한달에 한번은 의미있는 글을, 일주일에 한번은 근황과 연구 Status를 기록해 남기도록 해야할것 같다.
– 소셜미디어와 뉴스대신 의미있는 읽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네이버뉴스와 트위터에서 생각의 틈 사이를 보내는 매우 안좋은 습관이 있는데 점점 줄여나가고, 내 분야의 흐름을 읽는데 더 많은 시간을 쓰려고 한다. 틈틈히 hackernews, datatau, arxiv:ML 이런것 읽고 videolectures더 열심히 봐야지.

5. 이제 다음주면 미국으로 돌아간다. 가기전까지 아내와 함께 좋은 시간 잘 보내야지.ㅎㅎ

details.

디테일에 깊이 신경쓰지 못하는건 내 단점중 하나다. 박사과정에서 습득해야하는 생각방식중 하나는 주어진 현상을 보고서 ‘이건 왜?’ 하고 비판적으로 다시 생각해보는건데 그게 난 잘 안되는것 같다. 그래서.. 어렵다. 흠.

가난한 마음

 

화려하고, 웅장하고, 뭔가 이루어질 수 있고, 멋있는곳이 아닌,
비어있고, 허하고, 목마른곳에 은혜의 생수가 채워질 수 있는것 같다.

인생에 마지막 예배를 드린다면, 그 예배에서 나는 어떤 찬양을, 어떤 고백을 드릴것인가.

 

글..

그동안 글을 안쓴지 한참 되었던것 같다. 가끔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면서 짤막한 글을 쓰긴 했었지만.. 블로그에 글을 써야겠단 생각이 든건 그래도 오랜만이다.

생각의 흐름은 끊임없이 변하는데 그걸 놓치는건 너무나 아쉬운 일이란걸 생각하게 되었다. 글쓰는걸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도 말고. 그냥 쓰자. 누구 보여주려고 쓰는것도 아닌데. ㅎㅎ 내가 좋으면 됬지 모.